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한수산(소설가), 이남호(문학평론가)
(예심 윤대녕 우찬제 김미현 조경란)
본선에 오른 10편의 응모작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기본적으로 소설이 삶에 관한 이야기라는 점, 그리고 단편소설이란 인생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점, 그리고 소설가란 무엇보다 문장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쓰는 사람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은 드물었다. 그 대신 잔혹한 장면이 필연성도 없이 자주 나온다는 점, 삶을 세상에 대한 원망 정도로 이해하려는 경향, 상식적인 이야기가 아니라 이상한 이야기를 억지로 하려는 듯한 인상 등을 보여주는 작품이 많았다.

‘소금마녀’, ‘어란’은 나름대로 장점이 있지만 모티프들 간의 유기적 상관성이 모자라고, ‘인디언식 이름을 가진 여자’와 ‘검은 옥상에서 떨어지는 것들’은 산뜻한 문체를 지녔으나 주제를 다루는 방식이 너무 가볍다고 생각된다.

그런 가운데서 ‘우리들의 한글나라’는 신뢰감을 주는 작품으로, 구성과 문체가 수준급이다. 전체적으로 답답하고 억지스런 면이 없지는 않다. 그렇지만 안정감이 높다. 특히 외국 노동자 마샤가 한글을 배워 한국사회에서 자기 삶을 실현하고자 하는 것과 주인공이 한글 폰트를 개발하여 자신의 사회적 위치를 확보하려는 것을 대위적으로 배치한 전략은 성공적이다. 즉, 한글이라는 모티프를 가운데 점으로 한 모래시계형 구도가 매력적인 작품이다. 상황 묘사가 좀더 간명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이제 출발이니 앞으로의 발전을 기대한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