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김 휘
△본명 김휘주
△1968년 서울 출생
△1993년 건국대 철학과·불문과 졸업
△1995년 건국대 대학원 불문과 졸업

한참을 돌아 원점으로 왔다. 문학에서 멀리 떨어진 시간과 공간에서 헤매다 돌아와 구체적인 출발점을 얻었고, 내 안의 지도를 움켜쥐게 되었다. 참 많이도 분노했고, 지쳐 숨을 몰아쉬었고, 무너지기도 했다. 못나고 초라했던 시간에 입을 맞추며 따뜻한 인사를 하고 싶다. ‘한 시간은 그냥 한 시간이 아니고 향기, 소리, 계획, 풍토 등으로 가득 찬 항아리’라고 했던 프루스트의 문장이 떠오른다. 내게도 시간은 그냥 시간이 아니고 꿈틀대는 생명이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이제 길에 한 발 내디디며 사물에 갇힌 영혼을 불러내듯 시간의 심장 소리와 질책에 귀 기울일 것이다. 부지런히 걸으면서 살아야 할, 사랑해야 할 이유를 길마다 씨앗처럼 뿌릴 수 있는 글을 쓸 것이다.

늦게 출발하는 길인만큼 노력하는 작가가 될 것을 약속한다. 심사위원 선생님들께 감사드리고, 소설을 바라보는 눈에 핏발이 서도록 질책해 주신 조동선 선생님께도 감사드린다. 말 없고 소심한 나를 그대로 지켜봐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따뜻한 눈길로 격려해주신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