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한증애
△1967년 경북 출생 △경북대 법대 졸업 △조흥은행 근무 △영상작가교육원 수료 △현 추계예대 대학원 재학중(영상 시나리오 전공)
---------------------------------------------------------------

지독한 감기를 앓고 있었다. 지끈거리는 두통과 고열로 발개진 얼굴로 비몽사몽 헤매는 순간, 당선을 알리는 전화를 받고는 "정말 저 맞나요?" 라고 수차례 확인을 했던 것 같다.
투고 후 맘을 완전히 비우고 있었기 때문일까, 아니면 지독한 감기 바이러스에 며칠 시달려서 내 마음까지 밋밋해진 걸까. 전화를 끊고도 한참을, 정말 한참을 멍하게 침대에 누워있었다.
10여년을 다닌 직장을 관둘 때 참 많은 사람들이 말렸다. 이미 서른 중반에 접었는데 무얼 하겠냐고.
무언가를 긁적이는 걸 좋아했고, TV에서 흘러나오는 옛날 영화를 좋아했고, 엉뚱한 상상을 해대며 실실 웃기를 즐겼던 어릴 적 모습을 떠올리며 정말 내가 하고 싶은 것이 극작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불안한 미래는 생각할 겨를도 없이 나는 참말로 행복했다.
열정만 갖고 버티기는 어려운 게 작가의 길일 진데 속내를 표현 않고 그저 묵묵히 지켜봐준 가족들이 고맙고, 그저 지나가는 말씀일지라도 재능 있다는 말 한마디로 꿋꿋이 달릴 힘을 주신 지인들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아직도 어둡고 꼬불꼬불한 숲길을 헤매는 나에게 길을 밝히라고 소중한 등불하나 주신 동아일보 신춘문예관계자님들께도 깊이 감사를 드린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