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이승재 LJ필름 대표
---------------------------------------------------------------
올해 응모한 작품 수는 총 152편이었다. 장르별로 보면 멜로나 휴먼드라마가 70여 편으로 50% 정도를 차지했고, 스릴러물 30여 편 외에 로맨틱 코미디, 사극, 호러, SF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러한 특징은 최근 한국영화의 흥행 흐름을 반영하는 듯하다. 예전에는 코미디 장르가 주를 이루었는데, 이번에는 '말아톤'이나 '웰컴 투 동막골'이 보여주듯 따뜻한 이야기나 감동스토리가 많았다. 아쉬운 것은 소재 중심이 아니라 작가로서의 가능성을 가늠케 하는, 보다 영화적인 형식을 갖춘 작품을 발견하기가 힘들었다는 점이다.

최종 두 편의 작품을 당선작 후보로 올렸다. 우선 '우리 윤주씨를 소개합니다'는 이야기 설정과 캐릭터 구축이 훌륭했다. 철부지 미혼모 엄마와 성숙한 열한 살 서준이 겪어내는 잔잔한 일상이 심금을 울린다. 하지만 시한부 인생이라는 설정과 이야기가 단숨에 끝을 향해 치닫는 것은 작가로서의 큰 한계로 보인다.영화적인 깊이와 긴 호흡을 갖추는데 실패했다.

한편 '트라우마'는 뻔한 설정과 전형적인 스릴러 형식이라는 함정에 빠지기 쉬운 이야기였다. 이런 한계를 치밀한 구성과 예상 밖의 캐릭터 구축을 통해 극적 긴장과 호흡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하고 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설정이 다소 부담스러운 것은 흠이나, 조형사의 트라우마가 빚어내는 운명과 비극을 영화적인 캐릭터로 잘 살려냈다. 몇 가지 단점이 엿보이나 작가로서의 가능성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되어 당선작으로 뽑았다.

이 외에 '처음, 만나는 자유'와 '데칼코마니'는 작품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으나, 작가로서의 세공미가 많이 부족했다.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연마하기를 당부하고 싶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