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배지영
△ 1975년 서울 출생 △1997년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졸업 △현재 CBS 라디오 '김종휘의 문화공감' 구성작가
---------------------------------------------------------------

길을 밟는다.
길을 걷는다.
길을 헤맨다.
그러다 보면 또 다시 길이다.
내게 길은 정글이다. 길은 미로다. 늘 다니던 길도 어느 순간 새롭고 낯설다. 나는 길을 밟다가 때로는 넘어지고 가끔은 주저앉기도 하고 대개는 헤맸다.
나는 자주 길을 원망했지만 그래도 길은 선뜻 자신을 열어주었다.
반가움도 원망도 후회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였다.
가끔 길은 내게 위로의 말도 던지고 작은 쉼의 자리도 펴준다.
두렵고 떨린다.
앞으로 또 어떠한 길 위의 말들을 만나게 될지,
어떤 길의 시간 속에서 심연의 눈과 마주치게 될지.
무엇이 두려운지 항상 바늘 끝을 떨고 있는 나침판의 지남철만이 살아있듯
내 길 위의 시간과 말들도 예민하게 갈고 닦아야겠다.
아. 이제 또 길이다.

미욱한 작품을 뽑아주신 조성기 선생님과 권영민 선생님 그리고 심사위원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내게 소설을 눈 뜨게 해주신 박범신 선생님, 그리고 '소설가는 성실한 목수 같은 사람'이란 것을 알게 해주시고 도전을 갖게 해주신 나의 스승 조동선 선생님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내게 문학의 빛을 보여준 주님, 감사합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