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뷰티풀 선데이     - 백광일


주요등장인물

강준호(35): 중소기업대표. 시니컬하고 독선적인 인물.
박서희(19): 아름답고 고혹적인 매력이 물씬 풍기는 소녀. 어린 나이 에 세상을 너무 많이 알아버린 듯 지독한 슬픔이 가득하다.
최경장(47): 항상 온화한 미소. 허나 그 미소 속엔 치명적인 독이 가득..
조순경(29): 경찰이지만 전혀 매치가 되지 않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에 항상 얼이 빠진 친구.
김성태(46): 준호의 사업 파트너. 착하고 부성애가 깊다.
박두천(62): 서희의 의붓아버지. 상인연합번영위원회장.
다소 거친 보스 기질의 소유자.
정상범(28): 주먹이다. 거칠고 물불을 안 가리는 성격. 서희의 자칭 애인.
종두(18): 서희의 동생. 양아치
등등 다수..

시놉시스

강준호, 그는 자신의 독단적이고 배타적인 성격이 상대를 얼마나 비참하고 굴욕적으로 만드는지 전혀 개의치 않는 인간이다. 자금 압박을 통해 기업인수를 꾀하는 기업사냥꾼 준호 앞에 그로 인해 모든 것을 잃게 된 김사장이 무릎을 꿇는다. 회사는 되었으니 병원에 있는 아들의 수술비만이라도 제발 부탁한다고. 한 손엔 수면제를 들고 애절한 마지막 배수진까지 쳐가며.. 그러나 준호는 비정하다. 저런 냐약해 빠진 인간이 죽을 용기 조차 있겠느냐며.. 하지만 김사장은 절실했다. 김사장은 보란 듯이 준호의 집 대문에 목을 매 자신의 마지막 의지를 확인한다. 준호는 자신에게 법적인 책임은 없으나 도의적 책임 운운하며 자꾸 성가시게 구는 기자들을 피해 잠시 서울을 떠난다. 늦은 밤,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 한적한 국도를 지나던 준호는 마주 오던 술 취한 덤프트럭을 피하려다 길가 아름드리나무를 들이받고 멈춰 선다.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정신을 차리는 준호 앞에 빗길을 미끄러지듯 고요히 순찰차 한 대가 다가온다. 하지만 준호에게 다가온 경관들(최경장과 조순경)은 여느 경찰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엉뚱하기도 하고 불쾌한 행동들. 시니컬한 준호로서는 더욱 날카로워질 수 밖에 없다. 잠시 잠이 든 준호가 다시 눈을 뜬 곳은 허름하기 짝이 없는 작은 동네병원. 하늘의 이글거리는 태양은 언제 장마였냐는 듯 온 세상을 태워 버릴 듯 뜨겁게 타 오르고.. 겉으론 여느 마을과 다름 없어 보이는 곳. 하지만 준호는 그 곳 마을 사람들이 어딘가 일반적이지가 않다는 것을 곧 알게 된다. 도무지 돌팔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는 의사, 개처럼 아무 데서나 정사를 나누고도 아주 태연하게 준호 앞에서 웃어 보이는 조순경, 생고기를 과자처럼 즐겨 먹는 정육점주인 등.. 준호로서는 모든 것이 불만스럽지만 단 하나 이 곳 상인연합회장 박두천의 딸인 서희를 보고서 엉겁결에 잠시 이 곳에 머물기로 한다. 어딘가 낯이 익은 듯도 하고..아님 막 피어나는 꽃봉오리처럼 풋풋한 아름다움 때문일까? 준호는 서서히 은은하게 피어나는 서희의 고혹함에 매료 되어간다. 아! 떠올랐다. 그녀가 왜 그리 낯설지 않았던지. 15년 전 준호의 추억 속에 그녀. 모습은 잘 떠오르질 않지만 준호는 서희에게서 그녀의 이미지를 느낀 것이다. 헌데 준호의 이런 아련한 옛 사랑의 추억담을 들은 서희의 표정은 어딘가 차갑고 냉혹함을 드러낸다. 왤까? 그녀를 비롯한 그곳 마을사람들은 마치 준호를 죄다 꿰뚫어 보는 듯이 언행을 일삼는다. 그래서 준호는 심기가 매우 불편하다. 점점 더 그를 옥죄어 오는 현실과 몽매를 구분키 힘든 악몽 그리고 마을 사람들의 도발적인 언행들.이제는 준호 자신 마저 뒤틀리고 모호한 시간과 공간 속에서 상황의 본질에 의구심을 품게 된다. 이 곳 사람들이 죄다 정상이 아니던지 아님 혹 자신이 사고 후유증으로 정신에 이상증세가 오는 것을런 지도 모른다고. 그의 히스테리가 점점 더 해만 가는 가운데 급기야 박회장은 준호가 이곳에 아주 정착 할 것이라는 것을 기정사실화 한다. 드디어 한계를 준호는 더 이상 이곳에 머물러서는 안 되겠다 싶어 다음날 이 곳을 떠나기로 한다. 그날 밤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준호의 황홀한 정사. 그리고 잠이 든 준호의 방에 상범과 그의 졸개들이 들이닥친다. 영문도 모르고 그들에 의해 파출소로 끌려 간 준호는 옷이 갈기갈기 찢기고 피를 흘리는 있는 서희와 마주한다. 서희는 그 자리에서 자신을 이렇게 겁탈 한 사람이 바로 준호라고 지목한다. 준호는 말도 안 되는 이 상황에 분노하지만 그들 모두는 한 통속이다. 상범에게 맞고 쓰러진 준호는 태양 속으로 타들어가는 상상치도 못 할 악몽을 꾸다 철창 속에서 꿈을 깬다. 납득할 수 없는 현실과 점점 더 극심해 지는 두통으로 더욱 괴로워 하는 준호. 아침에 눈을 뜨니 철창문은 열려 있고 아무도 보이질 않는다. 도대체 무슨 속셈인지. 뭐든 간에 이곳을 속히 벗어나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한 준호는 필사적인 탈출을 감행한다. 쫓는 자와 쫓기는 자. 준호 앞에 기다리고 있는 운명은 무엇일까? 이제 그 인과의 실타래 속에서 죽음 보다 더한 고통이 꿈틀댄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