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7호/2002.03.28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조용준 기자의 세상 속으로]

아프간과 월남 ‘그때 그 소녀’

길거리의 많은 사람들을 앞에 두고 누가 이렇게 말한다. “저들이 얼마나 생기 없는지 보시오. 오늘날에는 영상이 (살아 있는) 사람들보다 더 생기가 있군요.”

우리 세계의 특징 중 하나는 분명 이와 같은 존재의 전복(顚覆), 가치의 전도(顚倒)다. 우리는 오늘도 얼마나 많은 ‘이미지’의 공습에 노출되면서, 이에 중독되면서 하루를 보내는지…. 심지어 지하철에서도 우리는 영상물의 끈적끈적한 시선을 피할 길이 없다. 그 영상물의 이미지는 참으로 역동적이고 탱탱하지만, 정작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핏기 없는 얼굴에 무표정하다.

여기 한 장의 사진이 있다. 1985년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6월호 표지에 실린 사진이다. 구소련의 침공과 포격으로 여섯 살에 부모를 잃고 인접국 파키스탄의 난민촌을 전전하던 아프가니스탄 소녀, 샤르바트 굴라.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프리랜서 스티브 맥거리(51)가 17년 전 난민촌에서 샤르바트 굴라를 ‘클로즈업’한 이유는 아마도 그녀의 눈망울 때문이었을 것이다. 독특하면서도 강렬한 코발트 그린의 눈동자, 겁에 질린 듯한, 무엇엔가 쫓기는 듯한, 하염없는 슬픔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의, 현실에 지친 듯한 그 눈망울.

‘내셔널 지오그래픽’과 스티브 맥거리는 수색팀을 만들고,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홍채 및 얼굴 인식 기술까지 활용하는 ‘호들갑’을 떨면서 17년 만에 그녀를 찾아내 올 4월호에 다시 실었다.

미국인들에게 그녀를 찾은 장소는 그녀를 찾은 스토리만큼이나 극적이다. 그녀가 난민촌에서 만난 남편과 결혼하고 10여년 전인 1990년대 중반 돌아온 고향, 다시 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낸 곳은 지금 미군의 알 카에다 잔당 소탕전이 한창인 토라보라 산악지대다. 샤르바트 굴라는 딸 넷을 두었지만 그중 한 명은 굶어죽고 말았다.

샤르바트 굴라의 사진은 저절로 또 다른 한 장의 사진을 연상케 한다. ‘네이팜탄과 소녀’ 등의 명칭이 붙은, 1972년 6월8일 미군의 명령을 받은 베트남 전투기의 네이팜탄 공습으로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은 채 알몸으로 울부짖으며 불타는 마을을 달려 나오던 아홉 살 베트남 소녀, 팡 티 킴 후크의 모습이다. 1호 국도를 걷다 우연히 이 모습을 찍은 AP통신 프리랜서 후이 콩 우트는 73년 퓰리처상을 받았다.

17차례나 전신 피부이식 수술을 받아 겨우 목숨을 건진 팡 티 킴 후크가 다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그로부터 12년 후였다. 1984년 네덜란드 다큐멘터리 제작팀이 그녀의 소재를 파악해낸 것.

그렇지만 그녀가 다시 ‘이미지의 대상’으로 발견된 것은 또 다른 고통의 시작이었다. 월맹 정부는 숱한 인터뷰와 사진 촬영으로 그녀를 정권 홍보에 이용했다. 물론 그 덕분에 그녀는 86년 쿠바 유학을 갈 수 있었고, 94년 모스크바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는 길의 중간 급유지인 캐나다 뉴펀들랜드에서 캐나다로 망명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녀의 삶은 ‘베트남의 알몸 소녀’라는 이미지에서 결코 벗어나기 힘들다. 그녀는 현재의 실체보다 ‘그때 그 소녀’로만 기억된다. 이 사실은 샤르바트 굴라도 마찬가지다. 사진은 그들의 ‘현존’과는 전혀 상관없는, 별개의 가치를 수행하는 이미지가 되고 만다.

처참한 전쟁 몇 장의 사진 이미지로만 ‘축소’

1855년 파리 만국박람회를 기점으로 20세기 초까지 사진은 ‘부르주아의 승리를 과시하는 수단’이자, ‘세계를 식민지화하려는 시도를 조장하기 위해 서구 산업사회의 진열창에 내걸리는 도구’로 사용됐다(앙드레 루이예, ‘사진의 제국’). 자본주의의 팽창으로 더 멀리 여행할 수 있게 된 사진가들은 개화하기 쉽지 않은 원주민의 이미지를 퍼뜨림으로써 산업사회를 더욱 찬란한 것으로 만드는 데 기여했다. 그것은 곧 사진을 통한 ‘서양판 화이(華夷)사상’의 확산이었다.

“사회는 사진을 얌전하게 만들려 하고, 사진을 바라보는 사람의 얼굴에서 끊임없이 폭발하려는 광기를 진정시키려고 애쓴다.”

사진에 관심이 많았던 롤랑 바르트(1915~1980)의 말이다. 전쟁의 처참한 장면은 몇 장의 사진으로 ‘축소’ 대체된다. 아프가니스탄의 처참한 현실은 한 소녀의 애잔한 눈빛에 녹아 스러져 형체 없는 이미지로만 남게 된다. 마치 베트남의 그 모든 추악한 일들이 몇 장의 사진으로만 축소 기억되듯 말이다.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