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5호/2002.03.14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오페라 대중화 내게 맡겨라”

평생 오페라를 한 번도 구경해 보지 못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아요? 이들에게도 기회를 주는 것이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오페라단의 몫이지요.”

지난해 8월부터 국립오페라단에서 기획업무를 맡고 있는 손혜리씨(34)는 요즘 오페라의 높은 문턱을 낮추느라 신바람이 났다. 오페라의 대중화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인 손씨는 지난해 말부터 ‘국립오페라 패밀리’를 모집하고 있다. 회비 부담이 전혀 없는 ‘국립오페라 패밀리’는 국립오페라단의 모든 공연에 대해 관람료 20∼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공연 정보와 오페라단 소식을 이메일이나 우편물로도 받아볼 수 있다. 회원 모집을 시작한 지 2개월 만에 800여명이 가입했고 현재 회원 수는 1100여명까지 늘어났다.

“홍보가 부족했는데도 입소문을 통해 팩스나 우편으로 가입신청서를 보내오는 것을 보고 오페라에 대한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을 확인했어요.”

특히 국립오페라단이 창단 40주년을 맞는 오는 4월부터는 한 달에 한 번 세미나와 시사회를 마련해 오페라 작품을 함께 공부하면서 연출자와 함께 제작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오페라는 서양 문화라 어렵고, 어느 정도 경제적 수준을 갖춰야만 향유할 수 있다는 고정관념이 있지요. 열린 문화행정을 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웠습니다. 많은 분들이 영화처럼 가볍게 볼 수 있고, 뮤지컬만큼 재미있으면서 오페라 고유의 품격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죠.”

대학 1학년 때 개교 100주년 기념행사로 공연된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보고 받은 감동 때문에 오페라와 인연을 맺게 됐다는 손씨는 대학 때부터 오페라 연출에 참여했다. 학교 졸업 후에는 국립극단에서 연극음악을 맡았고 케이블TV에서 음악프로를 제작하기도 했다. 마침내 국립오페라단에서 일하게 되면서 결혼을 생각할 겨를조차 없을 정도로 오페라 사랑에 푹 빠져 있다.

< 구미화 기자 > mhkoo@donga.com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