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1호/2001.7.5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Part4. 쉿! 나만의 미각여행 | 섬진강 쏘가리

 
 

담백한 흰 살결 ‘혀의 감동’

기상 백로(白露)에는 하얀 이슬이 비치고, 고추잠자리떼 날개에 투명한 하늘이 비치는 시기다. 가을 손님이 먼 데서 오면 무엇으로 대접할까. 단연코 나는 쏘가리(所加里)회와 쏘가리탕을 내올 것이다. 선암사와 송광사, 섬진강 중심점에 살기 때문에 오후의 햇살을 받고 주암호나 상사호 또는 섬진강을 따라 돌다 보면, 물 위로 몇 자씩 솟아 먹이를 사냥하는 이놈을 만나곤 한다.

산노을에 젖어 가까이 튀어오를 때는 등판의 섬세한 무늬가 신라 금관을 보듯 거의 환상적일 때가 있다. 중국의 3대 산천어는 그 첫째가 쏘가리(퀘이유이·궐어)요, 둘째가 백어(파이유이)요, 셋째가 금잉어인데 중국을 여행하면서 흔히 만나는 것은 잉어 식탁이다. 그만큼 쏘가리는 귀하고, 암반이 깔린 사질양토의 맑은 물이 휘돌아나가는 강이 아니면 자랄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 국토 산수 생김새의 멋을 온통 처바르고 태어난 것이 쏘가리다. 성깔 또한 괴팍해서 금방 자지러진다. 이런 강폭을 만나면 물밑 자라가 암반 위에 올라와 새까맣게 달라붙어 햇빛에 몸을 말리고, 쏘가리는 참물구덩이에서 튀어오르는 게 우리 산수의 생동하는 멋이다.

이런 선·불·유(仙佛儒)로 착색한 강길을 따라 돌다 보면 그래도 안심하고 쏘가리회와 쏘가리탕을 들 수 있는 몇 집이 추암호와 상사호의 숲 속에 감춰져 있다. 섬진강변은 번번이 허탕치기 일쑤다. 담수호보다 참물구덩이가 그만큼 적고 오염되어 간다는 증거다. 쏘가리맛은 성깔 그대로 톡 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회일 경우는 5~6년산 50cm급, 그 눈빛처럼 흰 살결에서 씹히는 담백한 맛에 있다. 얇게 바르면 바를수록 좋다. 또 탕일 경우는 대개 살을 발라낸 ‘뼛꼬시’로 끓인다. 그렇지만 제대로 한번쯤 즐기려면 회 따로 국 따로가 좋다.

1kg(8만 원)쯤 되는 놈으로 두 마리(4인분)를 떠서 한 마리는 횟감으로 한 마리는 탕감으로 쓰는 게 좋다. 회는 누구나 칼을 놀릴 줄 알지만 탕만은 특별한 노하우가 필요하다. 이 노하우(지금은 맥이 끊겼지만)만 터득한다면 옛날 궁중에서 임금이 들었던 승가기탕(勝歌妓蕩:노래보다 기생보다 낫다는 음식으로 승가기악탕이라고도 함)보다 나은 게 쏘가리탕이다.

바다에서 갯바위 낚시질을 하다 보면, 낚싯대를 휘고 기타 소리를 내며 기생춤을 추는 손맛의 물고기인 도미(감성돔)가 주재료인 것이 승가기탕이다. 또 강물에서 흘림낚시(공갈낚시)를 하다 보면 물 위로 1m쯤 휘솟아서 낚시를 채는 것이 쏘가리다. 두 물고기는 맛도 성깔 그대로다. 그러나 그 깨끗한 맛이나 몸빛깔의 문양에서 도미는 쏘가리를 따라올 수 없다.

쏘가리 중 1000마리에 한 마리꼴로 보일까말까 하는 황쏘가리란 게 있다. 옛날에는 한강이 주산지였지만 지금은 소양강으로 옮겨졌다. 천연보호수종(190호)인데도 스쿠버들에 의해 이따금 박제로 또는 산 채로 일본에 나가는 사실을 안다면 아연실색할 것이다. 쏘가리회 중에서도 ‘황쏘가리 맛’이 일품이다. 중국의 쏘가리도 ‘궐어’라 해서 우리의 황쏘가리보다는 한 등급 아래의 수종일 뿐이다. 동시에 일본 도자기 문양에 쏘가리를 새긴 것은 한국에서 넘어간 도자기로 보면 거의 맞는 말일 것이다. 쏘가리 맛은 복사꽃이 필 때가 제대로다. 장지화(張志和)의 시에도 ‘도화유수식궐어비’(桃花流水食厥魚肥)라고 그 맛을 찬탄하고 있다. 이때가 호박빛 알을 뿜기 직전의 시기이기 때문이다.

상사호 주변에선 그런 대로 맛을 내는 재미나 노하우는 없지만 생식할 수 있는 집이 선암사 건너편 강가에 있는 쌍암(雙岩, 상사호)의 신흥가든(김경선·순천시 승주읍 유평리 27-2, 061-751-9191)이다.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