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분리한 고품격 대중문화 일간지로서 부모와 자녀가 함께 읽을 수 있는 깨끗한 신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