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심사 결과


*1차예선 심사위원: 김승철, 김종호, 박경신, 박기천, 박흥우, 유미숙, 이요훈
*2차예선 심사위원: 강혜정, 김종호, 류현승, 박경신, 박기천, 박흥우, 양송미, 오은경, 이요훈

*채점기준
1. 25점 만점
2. 각 출연자에 대한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하고 집계함. 〔 〕는 최고점 또는 최저점.
3. 입상순위는 2차예선의 평균점수(30%)와 본선의 평균점수(70%)를 합한 점수로 결정함.
1 정민성
- 서정적 바리톤으로서 색감, 양감, 질감의 일치도를 고려해서 선곡하면 더욱 좋겠다.
- 호흡을 깊게 할 것.
- 소리의 배음과 흐름이 유연함. 간혹 가슴쪽으로 힘이 많이 들어간다 악상을 잘 사용하여 지루해지지 않도록.
- 가진 소리가 좋다. 다만 자음의 딕션과 함께 곡에 따른 표현이 보다 다양하다면 더욱 좋겠다.
- 편안하면서 자연스러운 음악성이 돋보이며 안정된 음악.
- 소리의 빛깔도 중요하지만 공간의 울림을 더 살릴 수 있으면 함.
- 무리 없는 발성 좋으나 소리 위치가 약간씩 떨어져서 노래가 전체적으로 어두운 경향 있음.
  노래의 표정이 조금 다채로웠으면 좋겠다. 계속 심각하면 지루해지는 경향.
- 호흡, 울림, 표현이 좋음. 간혹 섬세함과 이유 있는 표현이 아쉬움.

2 길병민
- 타고난 좋은 조건이 많으며 너무 과신하는게 흠.
- 곡 완성도 표현 소리 라인 모두 좋다. 한국가곡 선곡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도 좋겠다. 표현력은 보였을 지 모르지만
  전통 한국 가곡의 정형에서 벗어난데다 발성이 새도록 노래하게 하는 경향이 보임.
- 모든 것이(음악+가사) 이미 있어 마음으로 말하듯이 표현함이 탁월하다. 그 속에 진정성이 함께 묻어나기에
  여운이 크다.
- 너무나 따뜻하고 감미롭고 때론 강한 음악은 너무 좋다. 소리도 매력적이고 무대매너도 좋은 편.
- 고음이 더 울림이 많았으면 좋겠다.
- 저음을 편하게 할 것.
- 섬세한 음악적 표현이 탁월함. 더욱 소리를 채워 나가기를.

3 유기훈
- 민요리듬이 더욱 도드라지도록. 내적인 에너지를 더욱 갖고 하기를.
- 고음을 더 자신있게 할 것.
- 전반적인 딕션이 좋은 편이나 독어의 딕션을 좀 더 신경써서 한다면 음악적 느낌이 훨씬 살 것이다.
- 경직된 음악이 조금 더 여유 있어지면 좋겠음.
- 자신에 맞는 레퍼토리를 찾을 필요.
- 발성 공명 모두 좋지만 소리에만 집중하여 노래가 자칫 지루해지지 않아야 할 것. 중간중간 음정(특히 끄는 음에서)
  주의할 것. 가사 표현이 조금 더 입체적이 되도록 해야 함.
- 단단한 소리와 밀도감 좋음. 지속음에서의 음정불안한 점 개선하면 좋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