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심사 결과


[일반부 한국무용 전통 남자 '본선']



* 예선 심사위원 : 김충한, 박숙자, 염현주, 이경화, 이은주, 이종호, 장용일


채점기준
  1. 25점 만점
  2. 각 출연자에 대한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하고 집계함.
  3. 채점표 중 [ ] 표는 최고점수와 최저점수임

1번
- 춤에 내공이 좀 더 강화되면 좋을 듯.
- 전체적인 동작과 호흡이 차분하고 무게 있게 춤출 것.
- 전체적으로 손목사용이 미숙함(특히 머릿사위에 오른손).
- 시원하나 내공이 조금 부족함.

2번
- 넘침 없는 내면의 멋이 잘 표출되며 여유 있는 장삼 뿌림 또한 좋음.
- 북 기교는 좋음. 섬세하게 치는 것은 좋으나 더 powerful하게 치면 좋겠음.
- 대·소삼을 좀 더 예리하게 처리해 줄 것.

3번
- 장삼을 지나치게 휘날리는 동작을 조절해주면 좋겠음.
- 춤에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어 자연스러움이 부족함.
- 몸통이 다소 꼬는 경향이 있음(염불 앞 부분).
- 무릎 굴신이 너무 뻣뻣함. 북은 힘 있게 잘 소화.

4번
- 남자 의상이 치마 형태로 뒤 엉덩이가 너무 솟음.
- 깨끗한 선과 절제된 춤사위를 잘 표현함.
- 무릎을 전혀 볼 수가 없음(하체- 호흡이 중요함).
- 얼굴 표정이 매우 좋음.
- 자진머리 부분에 연륜을 쌓아가야 하겠음.

5번
- 한량무의 흥과 멋을 잘 표현함.
- 목에 힘을 빼고 기교적인 동작에 호흡의 연륜을 쌓으면 좋아지겠음.
- ‘류’의 맛을 잘 소화하고 있음.
- 부채 안 들은 손가락을 너무 벌리지 말 것.

6번
- 염불의 호흡은 절제되어 좋음(막을 꼭 채우는).
- 연풍대 발(오) 놓고 뜨는 발이 오픈 되어 있음.
- 상체를 굽히지 않아 유연성이 약해 보여 몸놀림이 딱딱하게 느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