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심사 결과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작곡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아쟁

[일반부 가야금 부문]

예선 심사위원: 신영균, 정길선, 지애리, 임재심, 최충웅

심사평
1. 최여천
- C.S 부분의 소리도 조금 살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음. 농현 부분에 힘이 좀 더 실렸으면 함. 28현이 빠를 때 물이 새지 않도록 주의 요망.
- 창작곡의 음악 표현을 성실하게 표현하길 바람. 산조는 누르는 음정 등 섬세한 음 표현이 약함.
- 몸이 완전히 풀린 상태로 편하게 탐.
- 음악적 해석력을 좀 더 향상시켰으면 함.
- 성음과 음정이 안정된 기량임. 윤택함이 다소 아쉬움.

2. 임도경
- 18현 소리가 좀 영근소리가 나도록 연습 필요. 연주 훌륭함.
- 공력있는 가락이 보임. 초반 청줄 높게 조율됨.
- 장단이나 성음의 이해력이 탁월함.
- 음악적 감정이입이 느껴지게 연주함.
- 차분히 끌고 가서 점차 상승세로 가려가는 저력이 있음.

3. 이승준
- 앉음새가 편치 않아, 폼이 풀리지 않음.
- 산조를 아직은 또박또박 탐. 자세가 답답함. 오래 타면 잘 할 듯.
- 18현 소리가 영롱함, 표현력이 우수함. 표현력이 아주 훌륭함. 강 약의 조절이 능숙함.
- 음악적 구조는 괜찮음. 진양조를 좀 더 해석력있게 연주했으면 함.
- 절제되고 안정된 연주력, 우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