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심사 결과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작곡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아쟁

[일반부 정가 부문]



심사평
1. 김재민
- 호흡 중간 숨쉬는 구간에 입맛 다시는 습관 주의. 호흡을 말하듯 입 안으로 들여보내야 하는데, 그냥 소리를 앞으로 내밀기 때문에 ‘오’부분의 발음 주의.
- 상, 중, 하성 고루 부드러운 음색으로 안정적이나 특히 가곡에서의 다이내믹과 소리의 알참(영근소리)이 부족함. 또한 예선서 특히 입을 일찍 닫아, 없는 받침 소리가 나게 하는 버릇은 고치기 바람.

2. 이유림
- 전체적으로 안정적이고 소리 생색도 영글어 양호함. 노래자세도 양호함. 지속적인 연습과 연구 병행해 주길 바람.
- 호흡이 안정적이며 음악적으로 표현이 자연스럽지만 전체적으로 단전까지 호흡을 내리지 않으므로 성량이 작고 저음이 안 남.

3. 박소현
- 여성의 아름답고 안정적이고 영근소리가 좋음. 긴장감 때문인지 느린 가락에서 호흡처리 부족이 여실히 들어 났음, 긴장 극복 훈련법을 개발하기 바람. 가창시의 표정관리도 좀 더 편안한 표정 할 수 있게 연구 바람.
- 호흡이 불안정하므로 아무 데서나 숨을 쉬면서 음정과 요산이 전체적으로 매끄럽게 진행이 되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