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심사 결과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작곡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아쟁

[일반부 판소리 부문]



예선 심사위원: 김양숙, 유수정, 유영대, 전정민, 정순임

심사평
1. 지명인
- 어사출도에서 2~3장단 흘렀음.
- 붙임새가 좋고, 항성이 우수함.
- 가사 실수. 기교보다는 남자 소리꾼으로 서의 면모를 더욱 고민하여 좀 더 편안하게 소리를 펴서 하는 것이 필요함. 전성이 약간 있어 음의 확장을 방해하면서 불안하게 들림.
- 통성, 고음 발성이 뛰어남. 장단 주도 능력이 좋음.
- 차분하게 소리를 구사함은 좋음. 그러나 춘량가 소리 시 가사 암기 문제가 있음. 발림 구사가 너무 많음. 왼손 발림 표현이 거의 없이 오른손만 움직임. 섬세한 시김새 처리가 아쉬움.

2. 김기진
- 중, 하청이 매우 좋고, 성음이 수려함. 가사 전달이 정확함.
- 사설치레가 좋고 묵 구성이 좋음. 고음 기량 발휘 못했으나, 저음 공력 좋음.
- 진지하고 감정표현도 아주 좋게 표현함. 시김새 처리도 아주 잘 처리함. 다만 상청(높은 소리) 구사 시 약간 아쉬움. 소리가 곱고 발림 구사도 적절하게 잘 구사함. 강, 약 구분 처리도 아주 잘함.
- 소리 공력이 좋아 시김새, 박자감이 안정되고, 음의 운용력이 여유로워 좋으나, 상청의 발성이 구축되지 못해 소리전체의 유기적인 구조가 중간에 자주 깨져서 아쉬움. 앞으로 중상성의 발성을 보완하면 좋은 소리꾼이 되리라 기대 됨.
- 상청 조금 부족하였으나 목이 이쁘고, 시김새도 좋고 유망함.

3. 노결이(실격)
- 소리하는 자세가 차분하고 진지하게 좋음. 하성(낮은 음)처리가 아쉬움. 시김새 처리를 좀 더 깊이 있게 처리하면 좋을 듯. 소리하는 자신감이 약간 아쉬움. 적극적인 자세로 소리를 구사하면 좋을 듯. 절제력 있는 발림 처리는 좋음. 수궁가 시간이 부족한 듯. 춘향가 시간이 문제.
- 시간부족으로 실격처리
- 성음은 이쁘나, 가사 전달이 약함.
- 류 파의 붙임 새를 조금 더 연구하고 실현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