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심사 결과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작곡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아쟁

[학생부 피리 부문]

예선 심사위원: 김광복, 김종국, 김재영, 김효도, 이석주

심사평
1. 이도연
- 시김새를 확실하게 연주해야 할 듯. 숨자리를 지켜야할 듯.
- 정악에서 전체적으로 안정감 있으나, 박을 다 채우지 못해 자꾸 끊기는 느낌이 듬. 산조에선 강약조절이 좋음, 그러나 본청이 자꾸 흔들림.
- 정악 요성이 좀 더 풍부했으면 좋을 듯 장단감이 미흡함. 산조는 좋은 톤과 음색을 가지고 있음. 꺾는 음의 조밀한 농음이 드러났으면 함.

2. 박성빈
- 정악 서두르지 말고 좀 더 침착했으면 함. 산조 급하게 하다 보니 농음이 정리가 안되는 곳이 있음. 차분하게 여유를 가지고 하면, 연주자의 풍부한 감성을 볼 수 있을 것. 한배를 천천히 잡기를 바람.
- 정악을 연주할 때 박자를 정확하게 하기를 바람.
- 상청과 하청이 확실하게 맞지 못하는 경향 있음. 강약의 조화가 있어야 할 듯.
- 정악은 속도가 너무 빠르며, ‘황’, ‘종’ 음정이 흔들림.

3. 김현승
- 산조의 농음이 너무 거칠다.
- 정악 흐름이 부드러웠으면 함. 연결감이 부족함. 산조는 진양의 호흡이 급함. 음들의 연결이 끊겨서 들림. 자진모리에서 입술이 풀린 듯함. 힘 안배를 잘 하길
- 농음을 너무 지나치게 깊고 굵게 함. 그러다 보니 발발성 음이라 할 수 있는 연주를 하고 있음.
- 산조에서 바이브레이션(농협)을 좀 더 신중하게 고려하길 바람.
- 연주자세 교정 요망(얼굴은 우측으로 악기는 좌측으로 돌아가 대칭이 틀어짐).

4. 이정빈
- 울렁거리는 농음을 구사함. 굵게 하거나 잘게 하거나 울렁거리듯 하면 안됨.
- 정악에서 박자 실수가 있었음. 쉬는 박도 꼼꼼하게 잘 했으면 좋을 듯. 음색이 다소 탁함. 산조에서도 박자 실수가 있었음. 자진모리까지 힘 안배가 안됨. 자신에게 적당한 서를 쓰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