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유럽 등 20개국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더보기

외교부 “유럽 등 20개국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박성진 기자 , 신나리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각국 이동제한 조치로 투표 어려워
선관위 26일 결정… 총선 영향 촉각
외교부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 유럽과 중남미, 아프리카 등 20여 개국에 대해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 해달라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26일 최종 방침을 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17일 재외선거를 중지한 중국 후베이성(湖北) 우한(武漢) 외 수십 곳의 선거 사무가 중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총선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5일 선관위에 따르면 재외국민 중 선거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국민은 17만1000여 명. 외국의 각 공관에 마련된 투표소 205곳에서 다음 달 1∼6일 중 투표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이동 제한 명령이 내려졌고, 이를 위반할 경우 벌금 부과안까지 발표돼 투표 성사 가능성이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이에 외교부는 23일 재외공관에 선거 진행이 가능한 상황인지 보고하라는 지침을 보냈고, 이동제한명령이 내려진 유럽과 미국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선거 진행이 어렵다는 의견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특히 교민이 많은 미국 동부지역 등을 놓고 고심 중이다. 재외선거 사무 중지 지역을 늘릴 경우 참정권에 영향을 미쳤다는 논란이 일 수 있어 일부 지역은 투표소는 열되 규모를 축소하거나 투표 일수를 단축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불가항력적인 사정으로 선거 사무를 중지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최대한 재외국민 투표권을 보장하려고 노력 중이긴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선거 사무를 중지할 경우 최대한 재외국민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등의 조치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진 psjin@donga.com·신나리 기자
주요기사
#외교부#재외선거 사무중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