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노동자 세상’ 실현 이재명표 노동정책 내년부터 본격화

뉴스1

입력 2019-08-20 11:51:00 수정 2019-08-20 11:51:49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기도청 © 뉴스1
후보 시절부터 노동자 권익보호를 외쳐온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노동철학이 담긴 정책들이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노동국은 2020년 예산안에 ‘경기도 노동복지센터 설치 운영’ 등 총 70억원 규모의 8개 신규사업을 편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노동국은 ‘노동자가 중심이 되는 경기도’를 위한 이 지사의 의지가 담긴 조직으로 올해 신설됐다.

노동국의 내년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노동복지 컨트롤타워인 ‘노동복지센터’(가칭, 2020년 3월 개소 예정)가 눈에 띈다.

노동복지센터는 Δ노동교육 및 상담 Δ노동권익 향상을 위한 노동복지사업 Δ노동단체 사무공간 및 교육·회의공간 제공 등의 기능을 하게 된다.

민간건물을 매입해 노동복지시설로 리모델링한 후 공개경쟁을 통해 노동복지센터를 민간위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예산은 50억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40억원은 건물매입비, 리모델링 및 부대비용은 10억원이다.

올 하반기 5개소, 내년 4개소 설치가 예정된 ‘노동자 쉼터’ 운영을 위한 예산도 신규로 편성된다.

노동자 쉼터는 이 지사의 공약인 ‘일터에서 가까운 휴식문화 환경 조성’ 사업의 하나로, 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근무여건을 개선한다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내년 예산안에 반영될 노동자 쉼터 운영비는 11억9600만원으로, 매칭비율은 도비와 시·군비 50:50이다.

전국단위 노동통계가 아닌 ‘경기도형 노동통계 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한 예산 4억원도 마련된다.

노동국은 택배기사 등 이동노동자의 노동실태와 소비자 이용실태, 권역별 중소사업장 실태, 남부보다 열악한 경기북부지역의 노동조건 등 각종 노동정보의 공유기반 구축과 대중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노동국은 경기도형 노동통계를 비정규직 해결 방안 및 정책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외에 Δ비정규직 노동권익 박람회 Δ지역 순회 노동인권강좌 개설 Δ산업재해예방 도민 감시단 운영 Δ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도 신규사업으로 내년에 추진할 방침이다.

노동국은 “노동복지센터와 노동자쉼터 등은 모두 이 지사의 공약이자 노동자들도 원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다만 해당 예산안은 경기도의회 심의과정 등에서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경기=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