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7월 취업자 29.9만명 증가…실업자는 20년만 최고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4 11:54:00 수정 2019-08-14 13:21:37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통계청 제공) ⓒ 뉴스1
7월 신규 취업자 수가 29만9000명 늘어 18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면 실업자 수도 109만 명으로 2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8만3000명으로 작년 7월과 비교해 29만9000명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월(33만4000명)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7월 취업자가 5000명으로 소폭 상승함에 따른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업자 수는 작년 7월 대비 5만8000 명이 증가한 109만 7000명으로 1999년(147만 6000명)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경제활동참가율이 상승하면서 고용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했다는 게 기획재정부의 설명이다. 통계에는 경제활동참가율이 올해 3월 63.1%에서 7월 64.0%까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또한 올해 7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61.5%, 15~64세 고용률은 67.1%은 67.1%로 각각 작년 동월 대비 0.2%와 0.1% 올랐다.

또한 고령층과 청년층의 취업자와 실업자가 동시에 증가한 점이 이러한 결과에 영향을 미친 중요 요인 중 하나다.

고령층은 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재정사업 등을 통한 일자리가 확대됐고, 고령층의 구직활동이 활발해졌다. 이에 따라 고령층의 취업자와 실업자가 함께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청년층 역시 구직활동이 확대돼 취업자와 실업자가 동시에 증가했다. 공공기관 채용규모 확대와 같은 일시적 요인도 실업자 상승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작년과 달리 한국전력공사와 같은 일부 공공기관이 7월 중 정규직 채용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30만 명에 가까운 취업자 수 증가와 전년대비 고용률이 3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상승한 점을 들어 고용시장의 회복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