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서울 면적 10배인 강원 5개郡, 의원은 1명… 농어촌 탄식

고성호기자

입력 2016-02-29 03:00:00 수정 2016-03-09 18:18:3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선거구 획정안 국회 제출]4·13총선 뛸 ‘운동장’ 지도 완성




28일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에 획정안을 제출한 것은 4·13총선을 치를 운동장 격인 선거구가 완성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일부 지역구의 통폐합으로 해당 지역 의원들의 희비는 엇갈리고 있다. 부산의 경우 의석수는 그대로지만 불출마를 선언한 정의화 국회의장의 지역구(중-동)가 쪼개져 사라졌다. 유일한 새누리당의 호남 지역구 의원인 이정현 의원(전남 순천-곡성)의 경우 고향인 곡성이 광양-구례와 합쳐져 떨어져 나갔다.

이번 선거구 획정에서 영호남 의석은 각각 2석씩 줄어들었다. 다만 자치 시군구 내부에서 읍면동이 연쇄 이동하면서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의 입김에 따라 선거구를 조정하는 게리맨더링 논란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 변동 큰 수도권 여야 접전 예상

10석의 지역구가 늘어나는 수도권은 4·13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떠올랐다. 서울의 경우 인구밀집 지역인 강남구과 강서구에서 1석씩 늘어났다. 강남은 전통적 새누리당 강세 지역인 반면 강서는 여야가 양분하고 있다. 특히 8석이 늘어나는 경기도는 치열한 격돌이 예상된다. 영호남에 비해 지역 성향이 옅은 데다 이념적으로도 중립 성향을 띠고 있어 신설되는 분구 선거구를 놓고 여야는 유불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재 여야가 양분하고 있는 수원은 1석이 증가해 기존의 ‘갑-을-병-정’에 이어 헌정사상 처음으로 ‘무’ 선거구가 신설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기 북부권도 대폭 재편됐다. ‘양주-동두천’(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과 ‘포천-연천’(새누리당 김영우 의원), 여주-양평-가평(〃 정병국 의원)이 조정되면서 1석이 늘었다. 인천은 교육부 장관을 지낸 새누리당 황우여 의원의 지역구인 연수구가 갑, 을로 분구돼 새로운 지역구가 신설됐다.

충청권도 2석이 늘어 모두 27석이 됐다. 충남은 현행 10석에서 11석으로 늘어나고, 충북은 현행 8석을 유지한다. 여기에 대전에서 1석이 늘었다.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이완구 의원의 지역구인 ‘부여-청양’은 더민주당 박수현 의원이 지역구인 ‘공주’와 통합된다.

○ 영호남 현역 의원 싸움 불가피

막판까지 획정에 난항을 겪었던 경북지역은 2석이 감소하면서 새누리당 현역 의원들끼리의 집안싸움이 불가피하다. 장윤석 의원의 지역구인 ‘영주’와 이한성 의원의 지역구인 ‘문경-예천’이 통합됐다. 또 ‘상주’(김종태 의원)와 ‘군위-의성-청송’(김재원 의원)도 합쳐졌다.

전남지역도 3개 선거구가 2곳으로 통합되면서 의원들이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흥-보성’과 ‘장흥-강진-영암’ ‘무안-신안’이 ‘고흥-보성-장흥-강진’과 ‘영암-무안-신안’으로 조정되면서 ‘고흥-보성’이 지역구인 국민의당 김승남 의원과 ‘장흥-강진-영암’을 지역구로 둔 같은 당 황주홍 의원이 공천 경쟁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남에서는 새누리당의 유일한 호남 지역구 의원인 이정현 의원은 ‘곡성’이 떨어져 나갔지만 ‘순천’에 출마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순천에서 중학교를 다녔고 외갓집도 순천에 있다”고 했다.

전북에서는 더민주당 3선 의원들의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부안이 고향인 김춘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고창-부안’이 인접 선거구들과 통폐합돼 ‘정읍-고창’ ‘김제-부안’으로 조정되자 ‘김제-부안’을 선택했다. 반면 ‘김제-완주’가 지역구인 최규성 의원도 자신의 고향인 김제가 있는 ‘김제-부안’을 선택해 맞대결이 벌어지게 됐다.

○ 정의화 의장 지역구 공중분해

정 의장의 지역구인 중-동은 인구 하한 미달 기준에 걸리면서 중구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영도), 동구는 같은 당 유기준 의원(서구) 지역구로 통합된다. 강원도에서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지역구가 공중분해됐다. 홍천은 인접 지역구인 새누리당 한기호 의원의 지역구(철원-화천-양구-인제)와 합쳐졌고 횡성은 새누리당 염동열 의원(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구로 붙었다. 황 의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5개 시군이 묶인 선거구가 강원도에만 두 곳이나 만들어졌고, 선거구 면적도 서울 면적의 10배가 된다”면서 “이는 강원도민들이 무시당한 것으로 잘못된 선거구를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반발했다. 황 의원은 선거구 획정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총선 불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