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힘 빠지는 후반에 점프 또 점프… 은반 ‘강철 요정’

정윤철기자 입력 2018-01-22 03:00수정 2018-03-23 0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별들에게 꿈을 묻다]<14> 16세 피겨 샛별 알리나 자기토바
“평창 겨울올림픽 무대에 서면 한국에서 처음으로 연기를 펼치게 됩니다. 매우 흥분되는 경험이 될 것 같아요.”

지난해 12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만난 알리나 자기토바(16·러시아)는 올림픽 출전에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러시아 피겨 여자 싱글의 ‘샛별’로 불리는 그는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을 차지한 뒤 “이번 대회에는 세계 1위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19·러시아)가 빠졌다. (올림픽) 메달 전망은 러시아선수권 등 올림픽 전까지 남은 대회의 결과를 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랑프리 파이널에 이어 러시아선수권까지 제패한 자기토바는 부상에서 복귀한 메드베데바와의 맞대결이 펼쳐진 유럽피겨선수권에서도 정상에 우뚝 섰다. 자기토바는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끝난 유럽선수권에서 총점 238.24점으로 메드베데바(2위·232.86점)를 제쳤다. 2015년 11월 이후 출전한 모든 대회(13개·개인전 기준)에서 우승했던 메드베데바의 독주를 저지한 것이다.


자신의 보물 1호인 휴대전화를 손에 꼭 쥐고 기자 회견장을 나서고 있는 알리나 자기토바. 나고야=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자기토바는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을 경신했고, 역대 최고점 순위에서 김연아(3위·228.56점)를 넘어 2위에 올랐다. 역대 1위는 241.31점의 메드베데바. 대회 전 세계 15위였던 자기토바의 랭킹도 4위까지 뛰어올랐다. ISU는 “자기토바가 스위스 시계처럼 정확하게 연기를 펼쳤다”고 극찬했다. 자기토바는 “이번 대회에서 클린 연기를 펼쳐 만족한다. 유럽 정상에 올랐으니 이제는 올림픽을 향해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번 시즌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자기토바는 강한 체력과 점프 능력을 바탕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자기토바의 프로그램 구성 난도는 메드베데바를 능가한다. 그는 가산점이 주어지는 경기 후반부에 모든 점프를 뛰는 괴력을 보여준다. 여자 싱글에서는 쇼트프로그램(2분 30초∼2분 50초)과 프리스케이팅(3분 50초∼4분 10초) 경기 중 절반을 넘어선 시점에 점프를 성공시키면 가산점을 준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체력 안배를 위해 대부분의 선수는 경기 초반에 난도 높은 점프를 뛰지만 자기토바는 모든 점프를 후반부에 배치해 고득점을 노린다”고 평가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자기토바는 프리스케이팅에서 7개의 점프를 경기 후반부에 배치해 모두 가산점을 챙겼다. 반면에 메드베데바는 5개의 점프를 후반부에 배치했다.

일각에서는 자기토바가 예술성을 포기하고 점프 기술만 앞세워 고득점을 노린다고 지적한다. 이에 대해 자기토바는 “모든 점프는 음악과 조화를 이뤘고 그에 맞춰 점수를 획득했다. 음악적 감성을 점프로 보여주기 때문에 예술성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10대인 자기토바는 빙판 위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기자회견장 등에서는 소녀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보물 1호’인 휴대전화를 항상 가지고 다니는 그는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 기자회견 도중 러시아에 있는 할머니에게 전화가 오자 황급히 끊은 뒤 “할머니에게 빨리 전화드려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국제대회에 나올 때마다 가장 힘든 것은 가족과 떨어져 있는 것이다. 대회를 마친 뒤 러시아로 돌아가 가족과 함께 일본 음식(초밥 등)을 먹으러 가는 상상을 자주 한다”며 웃었다.

자기토바의 이름인 ‘알리나’는 아버지가 러시아 리듬체조 스타이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리나 카바예바(35)의 이름을 따라 지은 것이다. 자기토바는 “아버지는 내가 태어난 뒤 1년 정도 이름을 결정하지 못하셨다. 그러다가 카바예바의 연기를 본 뒤 내 이름을 알리나로 정하셨다”고 말한다. 그는 “카바예바는 내 롤모델이다. 나는 그의 경기 영상 등을 모두 챙겨 봤다. 카바예바처럼 올림픽에서 훌륭한 기록을 남기고 싶다”고 말하며 밝게 웃었다.
 

  
나고야=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16세 피겨 샛별#알리나 자기토바#평창 겨울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