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하태경 “유승민 딸 유담 성희롱 사건 결정적 제보…가해자, 눈뜨자마자 자수하길”

박진범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5-05 09:14수정 2017-05-05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자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에 대한 성희롱 사건에 대해 “결정적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가해자의 자수를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5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담 양 성추행범 관련 결정적 제보가 들어왔다”며 가해자의 성(姓)과 휴대전화 끝 번호를 밝혔다.

그러면서 “경고했듯이 눈뜨자마자 경찰에 자수하길 바란다”며 “바른정당은 유담 양 사건을 계기로 성추행 당하면서도 억울하게만 당하는 수많은 여성들을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저 하태경도 그 수많은 피해 여성들의 문제를 유담 양 문제처럼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해야겠다고 다짐한다”며 “가해자 찾기에 함께 해준 네티즌 수사대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제 가해자 찾았으니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또 “유담 양 성추행 사건을 두고 왜 딸아이를 유세장에 불러 대중들과 사진 찍게 하냐며 유 후보를 비난하는 댓글이 있다. 논리 비약도 정도껏 해야한다”며 “미니스커트 입은 여성은 성추행당해도 싸다는 논리와 뭐가 다른가”라고 적었다.

앞서 유 씨는 4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유세 현장에서 지지자들의 인증사진 촬영 요청에 응했다. 이 중 한 남성이 유 씨의 어깨에 팔을 두르고 얼굴을 밀착해 혀를 내미는 등 과도한 스킨십과 행태를 보여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박진범 동아닷컴 기자 eurobe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