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심상정 “5번 찍으면 사표 아닌 1타3표”

박성진 기자 입력 2017-05-05 03:00수정 2017-10-17 0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택 2017/대선 D-4]‘거침없는 개혁’ 강조한 심상정
“적폐청산-개혁-정치혁명 견인”
“심상정을 찍는 표는 사(死)표가 아니라 ‘삼(三)표’입니다. ‘1타 3피’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4일 제주를 찾아 “심상정을 찍으면 홍준표 잡아서 적폐 청산하는 한 표, 문재인 견인해 개혁의 견인차 되는 한 표, 미래 정치혁명 이끄는 소중한 한 표. 이렇게 1타 3표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제주시 동문시장 집중 유세에서도 “대세에 편승하는 표야말로 사표라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후보 지지하는 표는 문재인을 찍고, 심상정 지지하는 표는 심상정을 찍으면 된다”고 거듭 말했다. 하지만 그는 “홍준표 후보를 찍겠다는 표는 사양한다”고 선을 그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지지층인 2030 청년 세대를 겨냥해 집중 유세를 했다. 제주대 아라캠퍼스 정문에서 그는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은 청년들이 자신의 미래를 자신의 능력과 노력으로 개척할 수 있도록 동등한 출발선을 보장하는 것이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청년사회상속제, 무상 대학등록금 등 공약을 소개했다. 그는 “거침없는 개혁을 원하면 개혁의 리더십에 투표해 달라”며 “청년이 다시 사랑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한편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거제시 거붕백병원을 찾아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심상정#대선#정의당#제주#유세#크레인#삼성중공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