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유승민 “이순신장군 생각… 배 12척 남아있다”

강경석기자 입력 2017-05-03 03:00수정 2017-05-03 1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택 2017/대선 D-6]유승민, 마지막 2분간 집단탈당 사태 소회 밝혀
심상정 “탈당, 불지르고 야반도주한 격”
“힘내시라” 유승민 격려하는 심상정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사회 분야 TV토론회를 시작하기에 앞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바른정당 의원 12명이 탈당한 것을 염두에 둔 듯 심 후보가 유 후보의 손을 잡으며 격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는 2일 마지막 TV토론에서 자신에게 배정된 발언 시간을 아껴 이날 탈당 의사를 밝힌 소속 의원들에 대한 소회를 밝히는 데 마지막 2분을 썼다.

유 후보는 “오늘 13명이 당을 떠났다. 힘들고, 어렵고, 외롭지만 나는 실망하지 않는다”고 말문을 뗐다. 이날 오전 탈당 기자회견 당시엔 13명이 참여했지만 황영철 의원은 탈당 의사를 일시 보류했다.

그는 이어 “낡고 부패한 보수로는 보수는 궤멸되고 소멸하고 말 것”이라며 “이순신 장군을 생각한다. 신에게는 12척의 배가 남아 있다. 많은 국민들이 손을 잡아주시면 내가 개혁보수의 길을 계속 가보고 싶다”고 호소했다. 대국민 호소문 형식으로 중도개혁 성향 지지층의 표심을 얻겠다는 전략이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바른정당 의원들의 탈당에 대해 “자기 당 후보 지지율이 낮다고 버리고 도주했다”며 “집에 불 지르고 야반도주한 격인데, 내가 정치 철새 얘기는 많이 들었지만 이런 경우 없는 정치 행태는 정말 기가 막힌다. 내가 다 분했다”며 유 후보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심 후보는 “(탈당한) 이분들에게 말하고 싶다. 그렇게 살지 마시라. 정계은퇴 하시라”는 말까지 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한국의 보수를 바꿔갈 수 있겠느냐”며 유 후보에게 발언 기회를 주기도 했다. 유 후보는 “희망을 갖고 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노력하면 가능하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관련기사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유 후보와 가시 돋친 말로 공방을 벌였다. 홍 후보는 유 후보가 “성폭력범의 사형 집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무슨 말 하려는지 아는데 그런 식으로 비열하게 하면 안 된다”며 “내가 어제 바른정당 의원들을 만나 ‘왜 나가려고 하느냐’고 물어보니 ‘후보가 덕이 없어서 도저히 대선을 못 치르겠다’고 한다. 그 단속이나 잘하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홍 후보는 “대구 가보라. 유 후보는 배신자로 돼 있어서 앞으로 대구에서 정치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한때는 양박(양아치 친박)이라고 했다가, 지금은 그 세력에 얹혀서 정치하는 게 제대로 된 보수의 모습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받아쳤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유승민#탈당#바른정당#이순신#소회#보수#심상정#홍준표#대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