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심상정 “문재인-안철수는 미래 못바꿔… 반드시 완주”

길진균기자 입력 2017-04-07 03:00수정 2017-04-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 논란 해명해야… 안철수, 이미지 정치로는 대통령 못돼”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자를 포함해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비판적으로 지지해 왔던 지지자분들을 모셔오겠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보 단일화나 중도 사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단호히 “완주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지지율 1, 2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동시에 비판하며 선명성을 부각했다. 심 후보는 “문재인과 안철수 경쟁 구도로는 현상이 유지된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후보의 아들 취업 특혜 논란과 관련해 “문 후보 측에서 분명한 입장을 말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안 후보에 대해서도 “이미지 정치만으로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자유한국당에 허락받는 정치로는 가능한 것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길진균 기자 leon@donga.com
관련기사
#심상정#문재인#안철수#대선#정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