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불안 증후군, 다리 잘라 내고 싶을 정도의 통증… 피할 방법은?

출처= 동아일보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쇼호스트 유난희 씨는 하지불안 증후군을 앓으면서 “수면 중 다리가 너무 저리다. 가끔 다리를 잘라내 버리고 싶을 정도다”고 피력했다.

하지불안 증후군은 주로 잠들기 전에 다리에 불편한 감각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 다리를 움직이게 되면서 수면에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만 21~69살 성인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에서 5.4% 가 이 증후군을 갖는 것으로 보고 됐다.

하지불안 증후군은 주로 낮보다 밤에 잘 발생하고 다리를 움직이지 않으면 심해지고 움직이면 정상으로 돌아오는 특징이다.


전문가들은 하지불안 증후군의 발병 원인에 대해 명확하지 않지만 뇌의 도파민 시스템의 불균형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 유전적인 것과 스트레스, 임신이나 호르몬 변화도 하지불안 증후군의 일시적 요인들로 제기했다.

전문가들은 “하지불안 증후군 증상을 치료하려면 생활습관의 변화가 주효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목욕과 마사지, 냉온팩이 도움이 되며, 잠 들기 전 요기나 명상 등 이완요법도 좋다. 또한 “적절한 운동과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들이고 카페인이 들어간 식음료를 삼가해야 한다”는 지적도 잊지 않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